전주의 소식들

전주이슈(소식)

전주소식 입니다.

“연예인도 투자한 나이트클럽”…황금인맥 과시 수억 투자 사기(종합)


뮤지컬 배우·유명 가수·기획사 대표 거론…’개업하면 대박’ 현혹
원금 보장·지분 배분 미끼로 사기…”피해 금액 수십억에 달할 것”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정경재 기자 = 나이트클럽 개업에 투자하면 지분을 나눠주겠다고 속여 수억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원금 보장과 지분 배분을 미끼로 돈을 뜯어낸 혐의(사기)로 A(43)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말 피해자 B(35)씨 등 3명으로부터 전주와 서울의 유흥주점에 대한 투자를 권한 뒤 ‘원금을 보장해주겠다’고 속여 2억7천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개업만 하면 대박인데 돈이 다른 곳에 묶여있어 투자금이 부족하다’며 B씨 등에게 투자를 권했다.

그러면서 ‘가게의 지분 10%를 주겠다’고 제안한 뒤 망설이는 투자자들에게는 ‘원금까지 회수할 수 있다’며 꼬드긴 것으로 알려졌다.

사기 행각을 감추기 위해 이들은 피해자들을 서울로 부른 뒤 유명 연예인과 술자리를 주선했다.

이 연예인은 B씨 등에게 ‘믿을 만한 사람이니 함께 하면 큰돈을 만질 수 있다’고 투자를 부추기기도 했다.

또 ‘이미 유명 가수와 연예기획사 대표, 뮤지컬 배우도 투자를 약속했다’는 말로 피해자들을 안심시켰다.

하지만 서울 클럽의 개업이 미뤄지고, 문을 연 전주 클럽의 직원들에게 월급도 지급되지 않자 사기임을 직감한 B씨 등은 투자금 회수를 요청했다.

A씨 등은 ‘주류대금이 입금되면 돈을 주겠다’는 식으로 1년여 동안 차일피일 변제를 미루고 되려 추가 투자를 제안했다.

돈을 받지 못한 피해자들은 결국 경찰에 고소했다.

B씨는 “투자를 결정할 당시 이들은 고수익을 얻을 것처럼 속여 돈을 요구했다”며 “나처럼 이들에게 당한 투자자들이 수없이 많아서 피해 금액은 수십억원에 달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 등은 ‘약속한 대로 사업장을 정상적으로 열었지만, 장사가 안됐을 뿐이다. 빌린 돈도 변제하려고 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등과 피해자들을 불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유흥업소 여종업원에 ‘성형수술 고리대출’…55억 대출에 이자 20억


유흥업소 종업원, 여대생 등 378명에 모두 55억 대출 법정이자율 훨씬 웃도는 고리대출로 이자 19억 챙겨 강남 성형외과 의사들도 ‘영리’ 노려 불법 대출 가담 성형외과 의사와 결탁해 성형수술을 미끼로 약 55억원의 고리(高利)대출과 불법 채권추심을 일삼은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주로 강남 일대 유흥업소 여종업원들을 상대로 성형수술을 미끼로 한 고리 대부업체를 운영하며 불법으로 채권을 추심한 대부업자 박모(47)씨와 이모(37)씨를 대부업법 위반, 채권의 공정한 추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또 영리목적으로 환자를 알선받은 성형외과 병원 의사 박모(42)씨와 이모(39)씨, 양모(38)씨를 의료법 위반 혐의, 대출 알선·수금책 오모(33)씨와 대부자금을 투자한 전주 박모(49)씨 등 20명을 대부업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입건했다.

대부업자 박씨와 이씨는 지난 2014년 1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서울 강남 일대에 무등록 대부업체 2곳을 차려 놓고 특정 병원에서 성형수술을 받는 조건으로 유흥업소 여종업원 등 378명에게 총 55억원을 대출해주고 이자 19억원을 불법으로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박씨 등은 성형 대출자를 모집하는 유흥업소 실장과 대부자금을 투자한 전주(錢主), 대출금 수금책 등으로 역할을 나눠 유흥업소 실장들을 통해 소개받은 여종업원들에게 법정이자율 25%를 훨씬 넘는 37.9%의 고리로 대출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강남 소재 성형외과 의사들도 안정적인 수입을 얻기 위해 의료법상 금지하는 ‘영리’를 목적으로 범행에 가담했다.

예를 들어 피해자가 성형수술을 위해 2000만원을 대출받는 경우 병원 측은 대출금의 30%(600만원)를 알선 수수료 명목으로, 대출금의 50%(1000만원)를 후불납 조건으로 총 1600만원을 대부업자에게 되돌려줬다. 피해자가 대출금을 갚게 되면 대부업자는 병원 측에 수술비용 1000만원을 분할정산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들은 대부분 강남 일대 유흥업소 종사자나 여대생 등 주로 20대 초반의 여성들로 업계에서 자신의 ‘몸값’을 높이기 위해 성형수술을 목적으로 평균 1000만~2000만원씩 대출받았다. “성형수술을 해서 ‘텐프로’에서 일하면 지금보다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다”는 유흥업소 실장들의 권유로 대다수가 대출을 받은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대부업자 박씨 등은 빌려준 돈을 제때 갚지 않으면 폭행과 폭언, 협박을 통한 불법 채권추심을 일삼았으며 특히 피해자 30~40명에게는 인터넷 음란방송 출연이나 성매매를 강요한 사실도 적발됐다.

경찰은 대부업자 2명을 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하고 의사 3명을 포함해 대출 알선책과 전주 등 나머지 23명도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첩보를 입수한 후 378명의 피해사실을 확인하고 피의자들의 대출방법 및 수익 분배구조 등을 파악한 결과 성형수술을 미끼로 한 신종 불법 대출이 성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향후 불법 사금융에 의한 각종 범죄에 대해 더욱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점 노래도우미 위장취업 금품 훔친 20대女 입건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유흥주점에 위장취업 후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A씨(22·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9일 오전 2시께 전주시 우아동 B씨(34)의 유흥주점에 노래 도우미로 위장취업한 뒤 카운터에 보관 중이던 가방에서 현금 60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A씨는 B씨에게 “주점에서 일하겠다”며 “대기실에서 하루만 머무를 수 있게 해달라”고 말했다.

허락을 받은 A씨는 이날 오전 9시2분께 B씨가 자리를 비운 틈을 노려 카운터에 있는 가방에서 현금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결과 A씨는 12일 오후 2시께에는 노래 도우미 일을 해온 동료 C씨(22·여)의 원룸에서 63만원 상당의 금반지와 의류, 속옷 등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생활비가 없어서 어쩔수 없이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속적으로 동료와 가요주점에서 금품을 훔친 정황이 드러났다”며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2017 전주의 소식들 WORDPRESS JEONJU THEMES